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 한국화, 대구미술 다시보기
우리 근현대 미술의 재정리, 지역 미술과 한국화에 대한 깊이있는 담론 펼쳐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9/11/18 [10:44]
광고

[아시아문예일보=선임기자김태민]문화관광체육부(장관 박양우)와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김도일)는 한국미술의 담론 활성화를 위해 한국미술 다시보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시, 바로, 함께, 한국미술》은 아카이빙과 자료 검토, 그리고 재발견이라 기조 아래 객관적인 한국 현대미술사 다시 보기를 세미나를 통해 제안해왔다. 그간 7회에 걸친 세미나를 통해 한국미술 담론의 큰 구조를 짚어보았으며, 크고 작은 미술활동과 경향, 그리고 사회, 문화현상과의 연결고리들을 들여다보고자 한다.

 

지난 2017년부터 이어오며 우리 근현대 미술의 흐름을 정리해가고 있는 《다시, 바로, 함께, 한국미술》이 올해 마지막 2번의 세미나를 앞두고 있다. 오는 11월 16일 대구미술관 대강당에서 ‘대구미술 다시보기’, 12월 5일 서울시립미술관 세마홀에서 ‘한국화 담론 다시보기’를 주제로 열린다.

 

지역미술 다시보기: 1970년대부터 동시대까지 대구 미술계 집중적으로 살펴
대구미술관과 공동으로 주최하는 《다시, 바로, 함께, 한국미술-대수미술 다시보기》는한국미술 담론의 큰 줄기를 짚어보는 한편 지역미술의 궤적을 검토하는 ‘지역미술 다시보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난 3월 대전을 시작으로 지역 미술계의 흐름과 경향, 미술운동, 전시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피는 프로젝트로, 1970년부터 동시대를 아울러 대구 미술계를 깊이있게 다룰 예정이다. 미술평론가 황인, 김영동, 남인숙, 대구문화예술회관 학예연구사 박민영, 사진가 정재한이 준비한 대구미술계에 대한 발제와 미술평론가 고충환, 대구봉산문화회관 학예연구사 정종구 등의 인사들이 더해져 풍성한 이야깃거리를 선사하는 라운드테이블이 준비되어 있다.

 

‘한국화 담론 다시보기’ -현대 한국화의 재료 변화와 조형적 확장
《다시, 바로, 함께, 한국미술》세미나의 2019년 마지막을 한국화 전체에 대한 담론으로 장식한다. ‘재료변화와 조형실험’과 ‘현대 한국화의 경향’으로 나누어 세미나를 구성한다. 전반부는 김상철 동덕여대 교수가 발제하고 석철주 전 추계예대 교수, 박우홍 동산방 화랑 대표가 함께 라운드테이블 인터뷰를 가진다. 후반부는 송희경 고려대 초빙교수가 ‘지필묵의 경계 확장, 황창배의 한국화’, 박영택 경기대 교수가 ‘동시대 젊은 작가들의 한국화 작업’에 대해서 발제하며, ‘황창배 이후의 현대 한국화 작가들의 작품 경향’ 에 대한 라운드테이블 인터뷰가 마련된다. 라운드는 오숙환 이화여대 명예교수, 임연숙, 세종문화회관 예술교육팀장, 임근준 미술.디자인 연구자가 참여한다.  세미나를 공동기획한 김상철 동덕여대 회화과 교수는 “한국 화단의 흐름 속에서 다양한 조형 매체의 실험을 통해 축적되어 온 현대 한국화의 역사를 재조명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예술경영지원센터 시각예술기반팀 권은용 팀장은 “한국 근대미술의 발상지 중 하나인 대구의 지역 화단을 70년대부터 동시대까지 훓어보며, 한국화 담론의 동시대적 의미를 찾아보는 유익한 세미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미나는 온라인 사전 참가신청과 현장등록이 가능하다. 사전 참가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2098-2925 www.gokams.or.kr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11/18 [10:44]  최종편집: ⓒ 아시아문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